헤드라인▽
전남도 국립의과대학 유치, 범도민이 나섰다
전문가·주민대표 등 300명 구성 ··· 범도민추진위 출범
작성 : 2023년 11월 28일(화) 16:31 가+가-

‘전라남도 국립의과대학 유치 포럼’이 지난 28일 무안군 남악 스카이웨딩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의대 유치 기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 전라남도]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전라남도의 숙원 사업인 국립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지난 28일 남악스카이웨딩컨벤션센터에서 전남도 국립 의과대학 설립 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식과 전문가 포럼이 열렸다.

범도민추진위원회는 전남도민의 대표성을 가진 정책전문가, 경제계, 학계, 주민대표, 시민사회단체 등 300여 명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도민의 역량과 의지를 모아 국립의대 유치를 위해 총력 대응할 예정이다.

공동위원장은 허정 에덴병원장, 주상윤 전남도사회단체연합회장, 이주희 동신대학교 총장, 강윤성 광주전남시도민회장이 맡았다. 고문은 최순모 전국호남향우회총연합회 총회장, 집행위원장은 범희승 전남대학교병원 화순군립요양병원장과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가 위촉됐다.

추진위원회는 지역 대표로서 소속 단체나 개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도내 국립 의과대학 유치를 주도하고 도민의 유치 역량을 결집하는 한편,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국회 정책토론회와 대국민 성명 발표, 결의대회 등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전문가 포럼에서 특강을 맡은 범희승 집행위원장은 도내에서 병원을 운영하는 의사로서 의사 인력 수도권 쏠림 현상과 지역 내 의사 구인난을 예로 들며 지방과 필수 의료를 살리기 위한 도내 국립의대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캐나다 북부 온타리오주 레이크헤드대학과 로렌시안 대학이 협력해 하나의 의과대학을 설립한 사례를 소개해 큰 호응을 얻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을 축하하며 ‘전남도 국립의과대학 신설은 꼭 필요합니다’를 주제로 도내 의대 설립 비전을 직접 발표했다.

김영록 지사는 “지역 대표들이 나서 국립의대 유치에 앞장서준 것에 감사드린다”며 “영화 ‘300’의 300인 용사들처럼 비장한 각오로 도내 의대 유치를 반드시 이루자”고 결의를 다졌다.

이어 “정부가 기존 의대 중심으로 의대 정원 확대를 추진하는 것은 의대 없는 전남이 ‘제로에서 또 제로’가 되는 것으로, 도민 상실감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2024년 1월 정부 의대 증원 발표 시 정원 100명의 전남도 국립의대 신설 방침 확정과 신설 로드맵도 함께 발표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