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GGM, 본격 양산 1년만에 당기순익 129억원
적자 우려 해소, 흑자 기록 '쾌거' ... 제2의 도약 기반 구축
작성 : 2023년 03월 30일(목) 17:01 가+가-

광주글로벌모터스 30일 정기주주총회 개최

30일 정기 주주총회서 사업 성과·계획 보고
내년 전기차 생산 내수·수출 병행 ‘획기적 발전’



[프레스존] 광주글로벌모터스가 본격 양산 1년 만에 흑자를 기록했다.

또 2024년 전기차가 본격 생산되면 내수와 수출을 병행해 획기적인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전망됐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30일 오전 10시 본사 상생홀에서 25개 사 주주가 참석한 가운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2년 사업성과 및 2023년 사업계획’을 보고했다.

이 보고에 따르면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지난 2022년 총 5만 대를 생산해 당기순이익 129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도에는 주요 설비 신설 등 생산 준비에 따른 비용 등으로 당기순손실이 발생했으나 본격 양산체제에 돌입함으로써 흑자 전환을 이룬 것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이처럼 당기순이익 129억 원을 기록한 것은 그동안 ‘적자가 지속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내고 안정적 기반을 확보하며 기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인 것으로 평가된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이번 주총에서 2022년 주요 사업성과로 5만 대 생산 목표 달성과 최고 품질 확보, 안전한 상생 일터 기반 조성, 품질 환경 안전 등 3대 분야 ISO 인증 획득, 품질경영 대상 등을 꼽았다.

또 2023년 사업추진 과제로 제2의 도약을 위한 차질 없는 전기차 생산 기반 구축, 최고 공정 품질 및 부품 품질 실현, 안전한 친환경 무재해 사업장 달성, 소통 협력의 상생 일터 조성 등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4만 5천 대 생산, 가동률 98%, 합격률 95%, 출고 직행률 92%를 달성하고 전기차 생산을 위해 올 상반기에 설비 설계 제작을 완료한 뒤 하반기인 11월에서 12월 중에 설비 설치 및 시 운전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특히 2024년 상반기에 전기차 시험생산에 돌입하고 하반기에 양산을 시작해 내수와 수출을 병행 추진함으로써 획기적인 제2의 도약을 이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전기차 양산과 함께 2교대 인력을 운영할 방침으로 이에 대비한 순차적인 인력 채용에 나설 예정이다.

박광태 광주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는 “지난해 5만 대 생산 목표를 달성한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올해 전기차 생산을 위한 기반 시설을 완벽하게 구축해 내년 전기차 본격 생산을 시작으로 제2의 도약을 이뤄내기 위한 발걸음을 힘차게 내디딜 수 있기까지는 주주 여러분의 전폭적인 지지와 관심이 큰 힘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그랬듯이 앞으로도 모든 임직원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상생을 실천하고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생산해 고객 가치를 창조하고 주주 여러분을 만족시켜드리는 것은 물론 광주시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 참석한 주주들은 감사보고서와 영업 보고,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실태, 2022년 사업실적 및 2023년 사업계획을 보고받고 제4기(2022년 1월1일부터 12월 31일) 재무제표 승인 등의 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