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남도, 소상공인 신용보증 출연 ... '5년 간 300억 원씩'
중·저신용자와 성실 실패자 위주 5년 간 3조3천억 보증공급
작성 : 2023년 03월 12일(일) 12:45 가+가-

전라남도는 소상공인신용보증 재원으로 5년 간 300억 원을 전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다. 지난 2월 15일 소상공인 (담양 플래티커피) 현장 간담회. [사진 전라남도]

[프레스존] 전라남도는 최근 고금리 등으로 어려운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 대출 등 신용보증 재원 마련을 위해 5년 간 300억 원을 전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다.

이에 따라 전남신용보증재단은 매년 6천600억 원씩, 2027년까지 3조 3천억 원 규모로 보증을 실시한다. 구체적으로 매년 300억 원 씩 증액해 5년 간 1조 5천500억 원을 신규 보증하고, 코로나19 피해 회복 및 연착륙을 위해 1조 7천500억 원을 보증해 6개월의 상환 유예와 1년의 만기 연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동안 소상공인의 자금 수요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신용 등급에 관계없이 대규모로 보증했으나, 올해부터는 금리 상승에 취약한 중·저신용자 및 성실사업 실패자를 위한 보증을 확대할 계획이다.

금리 상승에 취약한 4등급 이하 중·저신용자에게 신규 보증 7천825억 원을 실시해 중․저신용자 보증 점유율을 48.4%에서 55%까지 확대한다. 이는 전국 평균(41.6%)보다 13.4% 높은 규모다.

성실 사업 실패 소상공인의 재창업 및 재도전 전용 보증을 위해 향후 5년 간 700억 원의 재원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 5년 대비 6.5배 증가한 것으로 신속한 회복과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방침이다.

향후 5년 간 500억 원을 투입해 자력 회생이 불가한 장기 연체자의 단계별 신용 회복 지원도 확대한다. 1단계에서는 대위변제 된 보증채권의 연체이자 전액을, 2단계에서는 보증채권 원금을 최대 90% 감면하고, 3단계에서는 채권소각을 통해 재기 및 신용 회복을 지원한다.

대위변제는 소상공인이 대출을 상환하지 못했을 때 신용보증재단이 대신 채무를 갚는 것을 말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중․저신용 소상공인의 금융 접근성을 높여 사각지대 없이 자금이 적기에 원활하게 융통되도록 해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 및 일상회복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금리 상승에 취약한 계층을 위주로 보증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신용보증재단은 지난해 사업에 실패한 소상공인의 재기 지원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해 전국 17개 재단 가운데 재기 지원 평가 전국 1위를 차지해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