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주시 명예의 전당’에 김영춘 씨 헌액
1998년 ‘효사랑 나눔의 샘터’ 설립해 24년간 이웃사랑 헌신
작성 : 2023년 01월 19일(목) 16:20 가+가-

강기정 광주시장으로부터 '명예의 전당 헌액증서' 받은 김영춘씨(왼쪽)


김영춘 “단 1%만 가져도…건강한 날까지 봉사하겠습니다”
독거노인 도시락 전달·김치나눔·무료급식·사랑의 집수리 등


[프레스존]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나눔과 봉사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김영춘(66·효사랑 나눔의 샘터) 씨를 ‘광주광역시 명예의 전당’ 헌액 대상자로 선정하고 19일 시청에서 헌액식을 개최했다.

김영춘 대표는 1998년 ‘효사랑 나눔의 샘터’를 설립하고 결식 우려가 있는 소외계층과 독거노인들에게 도시락 전달, 떡국 나눔, 김장김치 나눔 등을 이어오고 있다.

또,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정의 보일러 수리, 누수 방지 작업, 벽지·장판 등 도배사랑의 집수리 활동도 펼치고 있다.

김 씨는 2009년부터 2019년까지 관내 경로당 어르신에게 월 1회 짜장면 봉사를 하고, 2018년부터 2020년까지는 남구 진월동 푸른길공원에서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400인분의 무료급식을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광주시 명예의 전당’ 헌액 대상자로 선정되면 헌액인증서를 수여하고 시청 1층에 설치된 ‘명예의 전당’에 헌액현판이 등재된다.

시는 지난해 9월23일부터 10월27일까지 총 17건의 후보자를 추천받아 공적 사실조사와 사회공헌위원회의 엄정한 심의를 거쳐 최종 1명을 선정했다.

‘광주시 명예의 전당’은 시정발전, 나눔과 기부 등에 기여한 공이 큰 시민을 오래 기억하고 그 정신을 확산하기 위해 202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번이 두 번째로, 첫회에는 4명(개인 3, 단체 1)이 선정됐다.

강기정 시장은 “헌신과 봉사의 정신으로 한평생 이웃사랑을 실천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러한 나눔의 뜻을 광주 공동체 전체에 확산시켜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