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남 의대 설립 범도민추진위, "정부 추천 공모 참여하라"
집행위원회서 목포대 순천대에 건의문…“공모가 유일한 해법”
작성 : 2024년 07월 09일(화) 16:17 가+가-

전라남도 국립의대 설립 범추위 회의 [사진 전라남도]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전남도민 대표로 구성된 전라남도 국립의대 설립 범도민추진위원회가 목포대와 순천대에, 전남도 정부 추천 공모에 참여해 선의의 경쟁을 펼칠 것을 촉구했다.

범도민추진위원회는 9일 전남도산림연구원에서 집행위원회 6차 회의를 열어 이 내용을 담은 ‘양 대학 정부 추천 의대설립 공모 참여 건의문’을 심의·의결했다.

회의에는 박종·명창환 범도민추진위원회 공동 집행위원장과 의료계·경제계·학계 등 집행위원들이 참석했다.

범도민추진위원회는 이 건의문에서 “전남보다 인구가 적은 전북에 2개, 충북에 2개, 강원도에 4개 의과대학이 있지만, 전남에는 하나도 없고, 이는 전국에서 유일하다”며 “이번에는 정부가 전남도에 대학 추천을 요청했기 때문에 정부 요청대로 반드시 전남도가 대학을 추천해야 정부가 의대 신설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 추천 공모만이 도민의 오랜 염원을 실현할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남도, 정부, 지역과 정치권에 당부하는 입장도 곁들였다.

먼저 전남도에는 공모 추진 전 과정에서 대학·이해관계자·도민 등과 충분한 소통 및 폭넓은 의견 수렴을 주문했다.

그리고, 정부에는 대통령 말씀과 국무총리 담화문에 따른 후속 조치로, 조속한 전남 국립의대 신설 방침 확정을 건의하고 나섰다.

아울러, 지역과 정치권에는 지역의료체계 완결과 전 도민의 건강권 확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전남도 정부 추천 공모에 성원과 지지를 보내줄 것을 당부했다.

박종 공동 집행위원장은 “이번 기회에 반드시 도민 건강과 생명을 지킬 전라남도 국립의대가 설립되도록 범도민추진위도 온 도민의 역량을 하나로 모으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이날 집행위원회 회의에 앞서 집행위원들에게 ‘전라남도 국립의대 및 대학병원 신설 정부 추천 공모 계획’을 설명했다.

이 집행위원회는 범도민추진위를 이끄는 중심 기구로 의료계, 경제계, 학계 등 대표 13명으로 구성됐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