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흑산공항 건설 본궤도 올랐다 ... "국립공원 해제"
민관 합심해 도민 숙원 풀어…2026년 개항 목표로 1천833억원 투입
작성 : 2023년 01월 31일(화) 17:29 가+가-

흑산공항 조감도 [사진 전라남도]

다도해 해상국립공원계획 변경안 1월 31일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 심의 통과


[프레스존] 그 동안 흑산공항 건설에 큰 걸림돌이었던 공항 예정부지 국립공원 해제 문제가 풀렸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국립공원 해제를 위한 ‘다도해 해상국립공원계획 변경’안이 1월 31일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이로써 지난 13년째 학수고대한 전남도의 숙원 사업이 풀리게 됐다.

흑산공항은 2026년까지 1천833억 원을 들여 68만 3천㎡ 부지에 길이 1천200m 폭 30m의 활주로와 계류장, 터미널 등 부대시설을 갖춰 50인승 항공기가 이착륙하게 된다.

당초 흑산공항은 2020년 개항 예정이었다.

하지만, 2011년‘제4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발표 이후 환경단체의 철새 서식지 보호 및 환경 훼손 등 반대에 부딪쳐 표류하기 시작했다.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변경 계획이 국립공원위원회 심의에서 번번이 보류되는 등 난항이 지속됐다. 이 와중에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의 국회 통과라는 지역 차별의 서러움도 겪어야 했다.

이에 굴하지 않고 전라남도와 신안군은 묘안을 짜냈다.

국립공원면적 총량제 제도를 활용 흑산도를 국립공원에서 제외하고 보존 가치가 높은 갯벌지역을 국립공원에 편입시키는‘국립공원 대체 편입지역 변경안’을 환경부에 건의하고 나섰다.

지역공동체 사회도 흑산공항 건립 여론조사 실시, 청와대 등 12개 기관 청원서 제출 등 민․관이 하나 돼 혼신의 힘을 다했다.

전남도는 공항 부지가 국립공원에서 해제됨에 따라 2017년부터 중지됐던 환경영향평가 및 실시설계 등 후속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면 연내에 착공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공항이 건설되면 현재 서울에서 흑산도까지 6시간 이상 걸리던 것이 1시간대로 줄어 교통약자인 오지․도서 지역 주민과 관광객의 이동권 개선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지역 관광 등 산업 활성화로 연간 약 1천535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약 645억 원의 부가가치와 1천189명의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흑산공항이 건설되면 도서지역 주민과 관광객의 이동권이 향상돼 지역경제가 발전하고 응급의료서비스도 개선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2026년 흑산공항이 차질없이 개항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