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주은행, 소상공인(골목상권) 금융지원 20억원 특별 출연
작성 : 2024년 02월 05일(월) 10:39 가+가-

사진 왼쪽부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고병일 광주은행장

업체당 최대 5천만원까지, 대출기간 5년 이내

[프레스존= 배진희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고병일)은 2일 광주광역시청에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고병일 광주은행장, 김귀남 광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소상공인 특례보증 대출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광주은행은 고금리 및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주지역 소상공인(골목상권)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를 위해 20억원을 특별출연하며, 이는 작년 출연액 10억원보다 2배 확대된 금액이다. 이를 재원으로 광주신용보증재단은 448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하며, 광주광역시는 1년간 3~4%의 이차보전을 지원할 것을 밝혔다.

지원 대상은 광주광역시 內 도·소매, 음식업 등 58개 업종의 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로 업체당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하며, 대출기간은 5년 이내로 광주은행 전 지점에서 신청 가능하다.

한편 광주은행은 2020년부터 현재까지 광주광역시 소상공인(골목상권)에 총 50억원을 특별출연하여 총 1,324억원의 특례보증대출을 공급하는 등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었을 뿐만 아니라, 광주신용보증재단에 매년 10억원씩 특별출연하여 지역내 소상공인을 위한 150억원의 보증공급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는 등 지역 내 소상공인을 위한 사업을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고병일 광주은행장은 “이번 특별보증이 경기침체 등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안정에 따뜻한 온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광주은행은 광주광역시 1금고로서 광주광역시가 추진하는 사업에 적극 동참하여 지역사회와 동반성장을 최우선가치로 여기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