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화순탄광 갱도 침수 방침에 반대 목소리 높다
29일 옛 화순광업소 앞에서 폐광비상대책위 등 300여 명 규탄
작성 : 2023년 12월 30일(토) 10:20 가+가-

지난 29일 오후 2시 화순군 동면 (구)화순광업소 앞에서 규탄 궐기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화순군]

대책위측 "화순탄광 갱도 수장, 환경오염에 지역 훼손"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전남 화순군 폐광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연)는 지난 29일 오후 2시 화순군 동면 (구)화순광업소 앞에서 규탄 궐기대회를 열어 정부의 갱도 수몰 방침에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화순군에 따르면 이날 궐기대회에는 폐광비상대책위원회와 폐광대책특별위원회를 비롯 전남도의원, 화순군의원 및 화순군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폐광대책특별위원회와 궐기 대회 참가 주민들은 “정부는 조기 폐광된 화순탄광 갱도 수장에 대해 화순군민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분노를 나타냈다.

박연 위원장은 이날 대회사를 통해 “폐광 피해 대책에 따른 환경보전과 갱내 폐기물 처리 및 물 채움 방지를 위한 자리로 이 자리에 모였다”라며 “정부의 무책임하고 일방적인 갱도 수몰 계획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폐광비상대책위원회는 정부가 2024년에 폐광 갱도 활용 전략 수립 용역을 추진한다고 하면서도 갱도 배수 작업을 하는 근로자들과의 계약을 연장하지 못하고, 당장 1월 1일부터 침수 위기에 놓여있는 갱도에 대해 정부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위원장은 ”화순 뿐만 아니라 영산강까지 환경오염이 예상되는데도 갱내 시설물 철거에 막대한 예산이 들어간다는 이유 하나 만으로 갱내 환경오염의 원인인 각종 철제 등의 시설물을 그대로 두고 수장하겠다는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향후 환경오염에 대한 어떤 대책이 있으며, 화순군민이 입는 피해는 누가 책임질 것이냐?”고 반문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