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에이치앤지케미칼, 여수산단에 2025년까지 7200억 투자
EVA제품 생산시설 준공 목표 … 1일 전남 동부청사서 협약체결
작성 : 2023년 09월 02일(토) 08:23 가+가-

에이치앤지케미칼㈜와 여수시는 지난 1일 전남도 동부청사에서 EVA생산 시설 준공을 위해 7200억 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연간 30만톤 생산,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에이치앤지케미칼㈜와 여수시는 지난 1일 전남도 동부청사에서 EVA 생산시설 건립을 위해 7200억 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여수시에 따르면 에이치앤지케미칼㈜는 국가산단 내 연간 30만 톤 규모의 EVA생산 시설 준공을 목표로 오는 2025년까지 7200억 원을 투입한다.

여수시는 에이치앤지케미칼의 원활한 투자가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적극 지원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식은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정기명 여수시장, 에이치앤지케미칼㈜ 임상일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도 동부청사 개청식과 함께 열렸다.

에이치앤지케미칼㈜는 한화솔루션과 GS에너지의 합작사로, 피복이나 전선 등에 사용되는 태양광 모듈용 시트 핵심소재인 EVA[ethylene-vinyl acetate copolymer(에틸렌초산비닐 공중합체)]을 생산하는 업체다.

현재, 전 세계 EVA 제품 수요는 연간 460만 톤 이상으로 매년 9%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생산시설 투자로 국가경쟁력 제고는 물론, 100여개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기대하고 있다.

에이치앤지케미칼㈜ 임상일 대표는 “이번 투자는 정부의 탄소중립정책과 신재생에너지 수요에 대응한 안정적인 수요처 확보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화솔루션이 지난 50년간 축적한 소재 생산 역량과 GS에너지의 자회사인 GS칼텍스의 경쟁력 있는 원료를 활용해 글로벌 EVA 제조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기명 여수시장은 “에이치앤지케미칼㈜가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글로벌 선도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신산업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화답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관련기사
미래 100년의 주춧돌 ‘전남 동부청사’ 시대 열다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