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정부·여당, 의대 신설없는 의대 증원 "기만"
전남도의회 의과대학 유치 대책위 성명 발표
작성 : 2023년 05월 30일(화) 16:14 가+가-

전남 의과대학 설립 유치위 성명 [사진 전라남도의회]

지방 소멸보다 전남 의료 인프라 붕괴가 더 심각
전남 의대 신설로 윤정부 공약 ‘지역 완결적 의료체계’ 구축 촉구


[프레스존] 전남도의회 ‘전라남도 의과대학 유치 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신민호, 최선국)’ 위원들은 30일, 도의회 브리핑실에서 전라남도 의과대학 설립과 지방 공공의료체계 붕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대책위원회 위원들은 성명서에서 “의과대학과 상급종합병원이 없는 전남의 의료현실은 붕괴직전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의사인력 부족으로 지방의료원과 의료취약지 지정병원의 필수 진료과가 문을 닫고, 공중보건의는 매년 감소해 공공의료 기반마저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의대설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2025년도 입시부터 기존 의대 정원만을 소규모 증원한다는 것이 정부 방침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에 전남도민은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지역간 의료격차 문제 등에 대한 근본적인 해법이 수반되지 않은 단순 정원 확대는 공염불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와 여당은 ‘지역완결적 의료체계’를 구축하겠다던 국민과의 약속을 전남의대 신설, 지역의사제 도입 등 제도적 보완 등을 통해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남도의회는 2022년 7월 29일 제12대 원구성 이후 처음으로 도의원 61명 전원이 공동발의한 ‘전라남도 의과대학 유치 대책위원회 구성 결의 및 위원 선임안’을 의결한 바 있다.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선국 보건복지환경위원장(목포1)과 신민호 기획행정위원장(순천6)은 “앞으로도 전라남도민의 건강권과 의료생존권이 걸린 ‘의과대학 설립’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결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