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주시, 법원에 대유위니아 회생요청 탄원
"광주 백색가전단지 생존 위협" …서울회생법원 재판부에 신속결정 요청
작성 : 2023년 10월 16일(월) 23:10 가+가-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임금체불 700여 억 원, 광주 협력업체 피해규모 1천여 억 원
광주상의·광주경총·채권단·산학연협의회 등도 제출 예정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최근 광주 가전산업 앵커기업인 대유위니아그룹 4개 계열사의 기업회생(법정관리) 개시 결정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요청하는 탄원서를 16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광주시는 탄원서에서 “가전산업은 광주 제조업 전체 매출액의 20%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 중 22%를 대유위니아그룹 4개 계열사가 담당하고 있기에 계열사들의 몰락은 광주지역에 큰 타격을 주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400여 개에 달하는 지역 협력업체들의 매출 감소, 납품대금 미회수로 인해 자금 운용에 심각한 애로를 겪는 등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를 감안해 법원이 기업회생 개시 결정을 신속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들이 기업회생절차 개시를 통해 지역의 주력산업인 가전산업이 자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것은 광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장기적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풍전등화에 놓인 광주경제를 살리고 지역 중소기업의 숨통을 열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재판부에 건의했다.

광주시는 유관기관들과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피해 협력업체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기업지원 정책자금 50억원 긴급 편성, 광주신용보증재단 특례보증, 지방세 기한 연장 및 납부 유예 등 가능한 모든 대책을 강구해 피해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기업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이뤄질 때까지 광주상공회의소, 광주경영자총협회, 채권자협의회, 산학연협의회 등도 탄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광주지역 경제·산업계의 결집된 의견을 모아 지속적으로 법원에 호소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 관련 임금체불액은 700여억 원이며, 광주 지역 협력업체의 피해규모는 1000여억 원에 이르고 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