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순천서 7일간의 'AIPH 정기총회' 성공적 마무리
정원박람회 호평, 참가자 만족 ... 두 마리 토끼 사냥
작성 : 2023년 09월 22일(금) 15:07 가+가-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16개국 80명이 참가한 ‘AIPH(국제원예생산자협회) 제75회 정기총회 참가자들 [사진 순천시]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조직위원회(이사장 노관규, 순천시장)가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16개국 80명이 참가한 ‘AIPH(국제원예생산자협회) 제75회 정기총회’를 성공적으로 치렀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박람회 가든쇼 심사단 입국을 시작으로 16일에는 박람회 가든쇼 심사, 17일에는 이사회 회의와 환영만찬이 진행됐다. 18일부터 20일까지는 분야별 컨퍼런스, 21일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투어를 거쳐 22일에 순천을 떠났다.

노관규 이사장 주재로 열린 환영만찬에서는 AIPH 레오나르도 캐피타니오 회장으로부터 내년 봄에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순천박람회를 모범사례로 전 세계에 공유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분야별 컨퍼런스는 엑스포와 원예산업, 그린시티 순으로 진행됐다. 엑스포 컨퍼런스에서는 순천의 사례에 고무된 국내 지자체 두 곳이 새롭게 정원박람회 개최 신청 의사를 표하기도 했다. 원예산업 컨퍼런스에서는 선진 원예산업 동향에 대한 논의를, 그린시티 컨퍼런스에서는 지속가능한 도시 표준에 대한 논의 후 순천시 도시재생구역을 둘러보는 시간도 가졌다.

각국에서 온 참가자들의 반응 또한 주목할 만하다. 순천을 여러번 방문한 AIPH ‘팀 브라이어클리프’ 사무총장은 “이번이 5번째 방문인데 이번만큼 숙박과 식사, 이동수단이 만족스러웠던 적은 없다”라며 “순천시의 배려와 지원에 감사하다. 물론 정원의 완성도와 유지관리 능력은 더할 나위 없다”라고 말했다.

또, 영국 출신의 ‘존 폴 로치포드’는 “순천에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호감이 가는 도시이다. 내게 14살짜리 손녀가 있는데 순천에 홈스테이를 보내고 싶다”라고도 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우리 박람회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참가자에게 우리 도시의 인상을 좋게 준 것 같아 기쁘다”라고 전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