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불금불파’ 셔틀버스 타니 강진투어 한방에 "끝"
매주 금·토요일 광주~강진 왕복 모두 4코스 운행
작성 : 2023년 09월 05일(화) 15:14 가+가-

강진 가우도 출렁다리

하멜기념관, 전라병영성 마량놀토수산시장 등

[프레스존= 김순화 기자] 남도답사 1번지 강진의 주요 관광지를 한방에 돌아볼 기회가 왔다.

강진 ‘불금불파’셔틀버스 타기가 바로 그 기회.

강진군문화관광재단은 오는 8일부터 10월28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강진 병영면 일원에서 열리는 ‘불금불파’(불타는 금요일 불고기 파티) 셔틀버스를 가동한다.

셔틀버스 코스는 모두 4개. 금요일 오후 1시30분에 출발하는 A코스는 광주 유스퀘어 2번홈에서 출발해, 강진 병영 하멜기념관, 전라병영성, 한골목투어, 불금불파 축제장 순으로 운행한다.

금요일 오후 1시40분에 출발하는 B코스는 광주 유스퀘어, 강진다원, 백운동원림, 무위사, 하멜기념관, 불금불파 순이다.

토요일 오전 11시에 출발하는 C코스는 광주를 출발해 강진읍내 사의재, 마량놀토수산시장, 가우도, 불금불파, 오전 11시10분에 출발하는 D코스는 광주, 사의재, 다산초당, 세계모란공원, 시문학파기념관, 한골목투어를 진행한 뒤 불금불파에 참여한다.
다산 정약용 선생이 잠시 머물렀던 강진읍내 사의재

모든 코스의 최종 목적지는 불금불파 행사장이다. 셔틀버스 요금은 왕복 1인당 1만원이다. 광주로 돌아오는 시간은 불금불파가 마무리되는 오후 8시, 광주 도착 예정 시간은 당일 오후 9시10분께다.

특히 이번 불금불파 일정에 추가된 ‘조만간’(조선을 만난 시간) 프로젝트는 새로운 내용으로 돌아온 마당극 ‘장사의 신’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6시30분까지 공연한다. 장사의 신은 강진 병영상인을 주제로 스토리를 구성하고 노래와 연기를 가미한 마당극 형태로 풀어 재미를 느끼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

불금불파 참여를 원하는 관광객은 ‘금호고속-버스한바퀴’를 검색, 예매하면 된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프레스존 PC버전
검색 입력폼